국내 출시용 아이폰4의 뒷면, 해외판과 다른점은?

커뮤니티 KMUG의 한 회원으로부터 전자파인증 로고가 새겨진 국내 출시용 아이폰4의 뒷면이 공개되었습니다. 아이폰3G와 마찬가지로 'Designed by Apple in California, Made in China'와 모델명이 들어가며 그 밑에 국내의 방송통신기기 인증로고인 KCC가 위치합니다.

현재의 KCC 마크는 기존에 MIC 마크가 사용되던 것이 2008년 11월부터 새롭게 변경되어, 국내에 판매되는 모든 방송통신기기는 이 인증을 거치도록 되어있습니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전자파규제를 하고 있고, 전자파인증 시험을 통과해야만 시장에 유통될 수 있도록 강제규정하고 있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국가별로 마크와 인증방식은 각기 달라도, 자체적으로 제한한 전자파수치 기준에 따라 시험을 하는 부분은 동일합니다.   

가장 먼저 출시된 미국, 일본 버전의 아이폰4도 여러가지 인증로고가 새겨져 있습니다. 먼저, 일본 출시용의 경우 MIC와 VCCI 마크가 들어갑니다. MIC 마크는 일본의 행정기관중 하나인 총무성이 담당하는 인증으로 역시 강제규정
절차입니다. 전자파인증을 거치는 이유에는 인체유해 여부를 판단하는 것 외에도 해당 기기가 자국내 휴대폰이나 방송, 무선전화 주파수 등의 전파환경에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과정이 있는데, VCCI는 바로 그 과정에 초점을 맞춘 인증절차를 행하는 협회입니다. 정식명칭은 전파장애자주규제협회라 하구요. 한편, 미국과 유럽 출시용 아이폰4에는 미 연방통신위원회의 인증마크인 FCC와 유럽연합의 통합규격인증인 CE가 함께 표시되어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 하나의 차이점은 'Assembled in China'와 'Made in China'인데요. 원산지 표시규정 역시 각 국가의 현행법에 따라 다릅니다. 해외에서 많이 쓰이는 'Assembled in ~'의 경우 제품에 사용되는 부품의 원산지와 조립이 이루어지는 완제품 원산지를 구분한 개념이지만, 국내에서는 이를 허용하지 않기 때문에 표기방식에 차이가 생긴하고 합니다.

아이폰4 일단 국내 전자파인증 승인

(더 이상의 연기는 용납할 수 없는) 수 많은 구매대기자들의 시선이 KT와 애플의 행보를 향한 가운데, 일단 아이폰4의 국내 전자파인증은 통과됐습니다. 이제 부차적인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아이폰4를 곧 만나볼 수 있으면 좋겠지만 아직 16GB 모델에 대한 인증과 로고를 새기는 과정이 남아있어 이르면 다음달 출시가 유력하다고 합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 전파연구소

은연중에 안테나게이트를 암시하는 갤럭시S 지면광고

애플의 주장으론 아이폰4의 안테나게이트는 처음부터 존재하지도 않았고, 무료 범퍼 케이스로 모든 것이 일단락되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비교예시로 활용된 기업들은 이제 막 전쟁에 뛰어드는 듯 보입니다.

림, HTC, 삼성전자 모두 각자의 입장에 따라 애플의 주장에 반박성명을 한마디씩 남겼었는데요. 삼성전자는 한걸음 더 나아가 영국에서 은근히 안테나게이트를 암시하는 문구를 담은 갤럭시S의 지면광고를 냈습니다. 'Hello'의 'll'을 안테나 시그널바로 표현하는 재치로 간접적이면서도 공격적인 한 방을 내비췄습니다. 이슈 자체에 대한 얘기를 떠나서 기업들간의 이런 미묘한 신경전을 보는것도 꽤 재밌네요.

아이폰4 안테나 에이드 5달러짜리 처방법

곧 범퍼를 제공받을 수는 있지만, 가끔씩 범퍼를 벗겨서 사용하고 싶을때에 이 안테나 에이드가 깔끔한 대안이 될 수 있을까요? 밴드 에이드 형태의 이 비닐 스티커를 아이폰4 옆면 왼쪽 하단에 붙여주면 '아마도' 수신율 저하 문제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제조사의 설명이 조심스러운 것은 이 여섯 가지 색상의 안테나 에이드가 실제 정확한 효과를 볼 수 있다기 보다도 단순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상품이기 때문인데요. 5달러정도니 구입해봐도 괜찮을까요.:P

source Antenn-aid via Journaldugeek

아이폰4 출시지연 '한국정부승인 관련 발언' 방통위 해명

16일 애플의 기자회견에서 스티브 잡스가 한국정부의 승인과 관련해 아이폰4의 7월 출시 명단에서 한국이 빠지게 되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가 해명자료를 냈습니다. 방통위는 18일 현재까지 애플이 한국 정부에 인증을 신청한 바가 없으며 7월 한국 출시 제외가 한국정부의 승인과는 무관한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방통위가 이처럼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서는 것은 최근 떠도는 음모론을 의식했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한편, KT도 애플로부터 전달받은 3줄짜리 공식입장을 전했지만 여전히 그 내막에 대한 KT를 향한 의혹은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source 방송통신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