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2 TV 광고 개시…런칭편 ‘푱착떨닫등두없’이 예사롭지 않은 이유



LG G2를 설명하자면 LTE-A와퀵윈도우케이스버튼리스그리고옆면OIS카메라게스트모드. LG전자는 이 많은 특징을 ‘푱착떨닫등두없’ 단 일곱 글자로 표현했네요. 런칭 당일 오전에 해외사이트 리뷰 매수시도 의혹과 펫네임 공작의혹(일명 ‘질투폰’ 만들기...)이 인터넷상에 슬그머니 고개를 들면서 그들을(?) 아주 당혹케하지 않았나 싶은데, 이번에 워낙 행사규모가 컸고, 제품의 높은 완성도도 큰 주목을 받고 있어 (그들의 입장에선) 다행히 이런 문제들이 크게 붉어지지 않았어요.


광고 전문가가 아니라 자세히 알 수는 없지만, LG전자의 마케팅과 관련해 흔히들 얘기하는 불문법이(혹은 편견?) ‘LG는 제품은 좋은데 마케팅에서 삼성한테 안된다’, ‘제품을 잘 만들어도 마케팅에서 말아먹는다’ 등 주로 부정적인 견해가 많기 때문에 이번 G2 런칭과 관련해서도 몇 차례 큰 위기가 될 법한 상황이 있었음을 몇 자 적어 본 것입니다.



이런 것들을 생각하고 봐서 그런지 LG전자의 G2 런칭 TV 광고 7편이 조금 과잉반응으로 보이는 것은 기분 탓일까요. 그래도 재밌습니다. 요즘 국내 스마트폰 업체들, 곧 삼성전자와 삼성전자는 국내에서도 글로벌 TV 광고의 번역판을 방송하고 있어 광고 자체로는 볼거리가 많이 줄어든터라, LG전자가 본진에서 오랜만에 국내 소비자들을 이런 식으로 차별대우 해주는 것은 좋아요. ‘정신줄 놓고 만들었네’, ‘또 약 들이키고 만들었다!’하는 반응조차도 결국 국내판 광고가 따로 존재하기에 존재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전 이번 광고 맘에 듭니다. 웃음기가 얼굴로 드러날 정도는 아니지만 일단 재밌잖아요.


첫 글로벌 대작을 노리고 기획한 제품이라 그런가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괜찮습니다. 무엇보다도 LG전자가 G2를 설명하는 몇 가지 포인트를 명확히 잡은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요즘 나오는 플래그쉽 스마트폰은 사양만 놓고 보면 어느 브랜드인가에 상관 없이 거의 상향 평준화되어서 구구절절 설명을 읽고 나서도 ‘그래서 이 폰만의 장점은 뭐지?’ 할 때가 많은데 LG전자는 뉴욕 런칭 때부터 G2의 특징을 한 네다섯가지로 나눠서 분명히 한 점이 돋보입니다. 오글거리는 사족 감성영상을 그나마 최소화하고 설명을 체계화했기 때문이지요. 


반대로 G2로 이번에 소비자들이 새로 배우고 외워야할 이름이 또 산더미처럼 늘었다는 사실은 짜증이 납니다. 또 유행이다보니 LG전자가 G2 전용 윈도우 플립케이스를 함께 선보이면서 ‘퀵 윈도우’란 이름에 트레이드 마크를 하나 찍었고, 세부기능으로 들어가면 스마트 링크, 캡처 올, 트래킹 줌, 오디오 줌, 샷&클리어, 노크온, 모션 콜, 오토 다이어리, 테스크 슬라이더, 플러그&팝 등 기능의 본질에는 큰 차이가 없으면서 쓸데없는 네이밍들이 넘쳐납니다. 그나마 주요 기능으로 내세우는 것들은 ‘버튼리스’, ‘게스트 모드’, ‘OIS 카메라’ 이 정도로 기능설명을 위한 대명사 수준에 그쳐서 다행입니다. 특히 G2의 영혼이라 볼 수 있는 후면 버튼 배치 명칭를 ‘후면 키(리어 키)’로 그친 LG전자의 용단에 박수를 칩니다. 리어와 키 사이에 매직이나 이지 같은 단어를 넣고 트레이드 마크를 붙여 ‘리어 이지 키™’, 이랬다면 정말 짜증났을거에요. 


자잘자잘한 이름은 G2의 완성도를 높힌 작은 기능들이기에 좋게 본다면 이외에 주요 요소들은 상당히 이해도가 높고 명확합니다. 그래서 반쯤 장난삼아 만든 것처럼 보이긴 해도 이 ‘푱착떨닫등두없’이 예사롭게 보이진 않는 이유입니다.








LG유플러스, 갤럭시탭3 7.0 기반 집전화 ‘유플러스 홈보이’ 출시예정



LG유플러스가 삼성 갤럭시탭3 7.0 기반의 인터넷 집전화를 이달 중으로 출시할 모양입니다. 블로그 IT 세상 훔쳐보기에 신제품 개봉기가 올라왔는데요. LG유플러스 첫 홈 미디어 태블릿의 이름은 너무나도 참신한 ‘유플러스 홈보이’입니다.



LG유플러스 070플레이어(좌) · 070플레이어2(우)


삼성전자와 LG유플러스의 홈 미디어 기기 사업 연합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홈보이에 앞서 두 회사는 갤럭시 플레이어 70(YP-GB70) 기반의 070플레이어와 그 후속격인 갤럭시 플레이어 5.8(YP-GP1) 기반의 070플레이어2를 선보인 바 있습니다. 이번에 출시되는 유플러스 홈보이는 태블릿이기 때문에 기존 제품과 비교해 기본 서비스의 활용성이 더 뛰어날 듯 싶습니다. LG유플러스는 현재 이들 제품에 070 인터넷 전화, 홈CCTV, 엠넷, 세컨드TV, HDTV 등의 자사 전용 서비스를 월 8천원에서 5만2천원까지 유료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전 제품과 마찬가지로 홈보이도 전용 도킹스테이션이 있습니다. 인켈에서 만들었고 위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듯 제품 상단에 위치한 회전버튼을 누르면 독 부분이 회전합니다. 책상 위에 두고 영화 감상할 때 아주 유용하겠어요.


갤럭시탭3 7.0 자체는 요즘 뜨는 다른 7인치대 태블릿과 비교하면 저사양입니다. 7인치 WSVGA(1024 x 600) TFT-LCD 디스플레이와 1.2GHz 마벨 PXA986 듀얼코어 프로세서, 1GB 램, 300만 화소 메인 카메라(130만 화소 전면 카메라)가 달렸으며 NFC, 블루투스 3.0을 지원합니다. 제품규격은 111.1 x 188 x 9.8mm에 307g입니다.



source IT 세상 훔쳐보기, 삼성전자서비스

LG U+ ‘LG전자 4.5인치 LTE HD스마트폰’ 26일 예약판매


하반기 4G LTE 지원 고사양 스마트폰 출시가 줄줄이 예정된 가운데 LG전자와 LG U+, 이 LG 커플이 가장 먼저 신제품을 발표할 것으로 보입니다.

LG U+는 자사 4G LTE 서비스 이벤트 웹페이지를 개설하고 LG전자가 출시할 예정인 4G LTE HD스마트폰의 티저 광고를 시작했습니다. 최대속도 75Mbps급 U+ LTE망과 4.5인치 HD(1280 x 720) AH-IPS 타입 LCD, 1.5GHz 듀얼코어 프로세서, 800만 화소 AF카메라, DNLA, 와이파이 다이렉트, MHL 등을 지원하며 제품명이나 구체적인 사양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LG U+는 이 일명 ‘대한민국 최고 Spec폰’을 이달 26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위 마이크로 사이트를 통해 예약판매할 예정입니다.

아직 정확히 확인된 정보는 아니지만 며칠전 웹상에 공개된 사양정보도 추가로 소개합니다. 모델명은 LG-LU6200이며 1GB 램과 1,830mAh 배터리, 4GB 내장메모리, 전면 13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고, 지상파DMB, NFC, 와이파이 IEEE 802.11b/g/n, 블루투스 3.0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제품크기는 132.9 x 67.9 x 10.5mm, 무게는 123g입니다. 

4G부터는 1위를 노리는 LG U+와 국내 하이엔드 4G 스마트폰 시장을 선점하려는 LG전자가 만난 ‘옵티머스 LTE(가칭)’에 과연 어떤 결과가 따를지 주목되네요.(물론, SK텔레콤용 LG-SU640도 따로 있습니다.)

source LG U+ LTE via 아이콘의 IT Story

LG전자, 듀얼코어 쿼티 스마트폰 ‘옵티머스 노트’ 발매예정


LG전자가 이르면 이달 말 국내시장에 선보이는 ‘옵티머스 노트’에 대한 정보가 공개됐습니다. 노트는 안드로-1, 옵티머스Q에 이은 LG전자의 세 번째 쿼티 모델입니다.

지난 4월 출시된 옵티머스 블랙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4인치 WVGA(800 x 480) 노바 LCD 등 기본적인 사양은 동일합니다.

블랙에 비해 ‘업그레이드’된 부분은 안드로이드 2.3.4 진저브레드와 1.2GHz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 1GB 램, 와이파이 다이렉트 등입니다. 이 외에도 500만 화소 AF카메라(VGA 전면카메라) + LED플래시, 8GB 내장메모리, 블루투스 3.0, HDMI 포트, DLNA, 지상파DMB, 9축 자이로센서 등을 지원합니다.


두께는 12.3mm로 쿼티 스마트폰 치고 상당히 얇습니다. 9.2mm인 옵티머스 블랙보다는 겨우 4mm 정도 늘어난 셈이네요. 웬만한 HTC 스마트폰과 비슷한 수준 아닌가요.ㅎㅎ 찾아보니 최근 LG U+의 국제전화 002 TV광고에 이 옵티머스 노트가 등장합니다. 외관상 두께만 조금 늘어난 옵티머스 블랙과 똑같이 생겼죠.

현재까지 알려진 옵티머스 노트의 모델명은 LG-LU6500 밖에 없습니다. 따로 KT용 LG-KU6500이나 SK텔레콤용 LG-SU650의 전자파인증이 확인되지 않는 이상은 LG U+ 전용모델로 봐야할 것 같습니다.

source 002 via 세티즌, 럭셜군 남매의 세상이야기, Soccer & Book Holic Mr. Kim

LG전자, 고사양 1.2GHz 듀얼코어 스마트폰 LG-LU6500 준비중


LG전자는 고사양 스마트폰 ‘LG-LU6500’를 개발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여러 벤치마크 결과가 올라온 LG-LU6500의 CPU는 1.2GHz급 테그라2 듀얼코어 프로세서입니다.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WVGA(800 x 480)이며 테스트 기기의 안드로이드 버전은 2.3.3 진저브레드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모델명이 LU로 시작하기 때문에 LG U+용 단말기로 생각되지만 아직 동일한 사양의 글로벌 모델이 준비되고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LG전자는 올해초 세계최초(기네스에도 등재했다고 하죠?) 듀얼코어 스마트폰 옵티머스2X를 SK텔레콤용으로 출시한 이후 LG U+와 KT로는 각각 1GHz급 싱글코어 AP를 탑재한 옵티머스 블랙과 옵티머스 빅을 출시한 바 있습니다. 하반기에도 역시 1GHz급 듀얼코어를 탑재한 옵티머스 3D를 SK텔레콤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지만, 고사양 스마트폰 전략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으로 언급된 바가 없습니다.


source NenaMark, AnTut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