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패스 '민트패드'에 관한 이야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트패스 '민트패드'에 관해 여러차례 언급이 되자 (오픈식 이후) 사람들은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 관심은 급기야 '***, ***, *** 하고 민트패드하고 뭐가 더 좋을까요?' 등의 질문까지 만들어냈습니다. 민트패드에 관해 오늘은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얘기해보고자 합니다. 물론, 기기 자체에 관한 언급은 피하겠습니다.

* 민트패드는 대체 분류가 무엇인지요?
민트패드는 현재 분류상 존재하지 않는 범주에 있는 기기입니다. 새로운 분류(카테고리)를 만들어 낸 제품인데, "휴대용 메모 디바이스" 라는 분류로 만들면 적절하겠습니다. 민트패드는 MP4P라기보단, 네트워킹이 가능한 모바일 디바이스라고 보는게 좋습니다.

* 민트패드의 멀티미디어 수준은 어느정도?
일반적인 MP4P수준입니다. 구체적인 것은 밝혀진 바도 없고 현재 10% 개발된 시제품이라고 언급해서 성급한 결론은 이르지만, PMP처럼 인코딩없이 비디오 감상 등은 불가능 할 것입니다.

* 민트패드는 아이팟 터치같이 풀브라우징을 구현하나요?
"일반 포탈의 full browsing이나 access가 당연히 가능합니다. mintpass web service는 pad 더나아가 mobile형 단말기에 최적화 된 또 하나의 web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풀브라우징이 '전용브라우징' 으로 언급되어 다소 이 부분은 정리가 되어 있지 않은데 민트패스측의 언급은 위와 같습니다.

* 민트패스 서비스는 그럼 폐쇄형인가요?
"mintpass web도 모든 기기에 연동 될 수있는 개방형입니다. platform을 심는 작업은 필요하겠지만요."

역시 민트패스측 언급입니다. 즉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산 음악이나 영화처럼 오로지 '아이팟'에서만 동작한거나 하는 방식은 아니라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웹 API 공개의 가능성이 있어보입니다.

* "민트패드 기계가 혁신이라구요? 스펙도 MP4P라면서요. 대체 뭥미?"
민트패스는 기기 자체보다 기기의 UI(인터페이스) 에 위 민트패스 웹을 완벽하게 연동지어 새로운 문화와 개념을 만들어 내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계 자체에는 큰 혁신성은 없습니다.
이렇게 예를 들어드린다면 좋겠습니다 : [컴퓨터에서 민트패스웹을 사용하는것과, 민트패드에서 민트패스웹을 사용하는건 방식부터 180도 다르다.] 더불어, 웹에서 로드하는 방식일 경우 향후 민트패드같은 구조라면 웹OS처럼 상당히 유연한 구조를 가질수가 있습니다.

* 9월 출시안한다는 소리가 오픈식날 있었는데 사실인가요?
사실이 아닙니다. 다시 확인 결과 민트패스, 민트패스 고위관계자 역시 9월에 출시 못할수/안할수 있다라는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9월초 출시 목표로 개발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민트패스측의 상황변동이 있을수 있으니, 9월초라고 속단하셔서는 안됩니다.)

민트패스의 민트패드, 기대 되는 만큼 여러 이야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속단은 금물이라고, 어떠한 방향으로든지 출시 전까지 차분히 기다려보는 것은 어떨까요?

민트패스의 민트패드 언급 관련 안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녕하세요. 민트패스 오픈식 참석이후 민트패드에 관해 설명을 MOVEPLAYER에 작성한 필자 Todd군입니다. 오늘 일부 댓글을 확인한 결과, 일부 혼동이 있으신 것 같아서 글을 통해 다시한번 알려드립니다.

우선 필자는 출시일정을 처음부터 "가을경"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민트패스의 상황 변화를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 민트패스측 입장을 감안해서 출시일정을 '가을'로 폭넓게 잡아서 알려드렸습니다. 따라서,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처음부터입니다).

그리고 Fake Image(페이크 이미지)의 경우, MOVEPLAYER 블로그가 이전부터 꾸준히 이해를 돕기위해 해왔던 방법중 하나이며, 현재 매니저님이 올리신 페이크 이미지의 경우, 실 제품 디자인을 체험하고 살펴본 제가 이미지의 수준을 체크한 뒤 올라간 것입니다.

더불어 민트패스측에서 디자인은 변경될 것이라고 언급해서, 현재 공개된 민트패드 시제품과 90%동일한 이미지를 제작해서 '민트패드는 이러합니다' 사진으로 공개해드릴수 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30일 오픈식 PT당시 민트패스측에서 사진게재는 절대 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페이크 이미지 역시, 30% 정도 모든 디자인영역에서 실제 현재기기 디자인과 거리감이 있겠끔 고의적으로 디자인했습니다. 따라서 이는 민트패스의 요청이니,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MOVEPLAYER는 현재 모든 글을 작성시 객관성과 신빙성, 정확성에 대해 전면적인 검토후 글을 게재중이며, 문장표현 한 문장 한문장에도 세세한 유의를 기울여 작성 중입니다. 이점 참고해주셨으면 합니다. 감사합니다.

민트패스, 민트패드(mintpad) 출시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트패스가 오늘 오픈식을 갖고 일부 참석자들에 한해 '민트패드(mintpad)'의 설명회와 실기를 선보이는 행사를 열었다. MOVEPLAYER는 편집자인 Todd군님이 행사에 참석하셨기에 해당 후기를 확인할 수 있다.

민트패스는 올 가을께 3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민트패드(mintpad)'를 출시할 예정이다. 민트패드는 독창적인 UI(유저인터페이스)의 탑재가 눈에 띄는 제품으로 기능면에선 WiFi를 탑재해 뛰어난 무선 네트워킹 관련 기능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제품명에서 나타나듯 휴대용 메모장을 컨셉과 절묘한 UI로 행사 참석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민트패드는 이외에도 카메라, microSD 슬롯, 스피커, 탈착식 배터리 등을 지원하며 정확한 정보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아래 이미지는 오늘 행사 당일에 공개된 민트패드의 디자인을 비슷하게 나타낸 것으로 아직 확정된 디자인이 아닌만큼 실제 출시될 제품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리버 신화는 민트패스에서 계속!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는 오늘 있었던 민트패스의 사무실 오픈식 행사에 참석했다. 그리고 '민트패드' 실기를 직접 체험해볼 수도 있었다. 거두절미하고 대략적인 설명에 들어가도록 하겠다.

먼저 알려드릴 것은, 민트패드의 상세한 점은 설명할 수 없는 점 양해바란다. 민트패드가 10%정도밖에 개발이 안 되었음으로 수많은 변화 가능성이 있어 구체적 언급을 할 수 없다.

1. 전혀 새로운 컨셉의 기기
새로운 컨셉의 기기이다. 주로 네트워킹, 즉 인터넷에서 뭘 보거나 뭘 작업하는 형태를 띄인다.

2. 메뉴 진입은 슥슥?
메뉴 진입과 메뉴 스크롤에 필요한 대기시간은 0. 아예 없다. 메뉴를 스크롤 하다가 진입, *** 터치를 하면, 바로 메뉴가 스르르 나온다. 아이팟 터치에서나 가끔 볼수 있는 광경이 기본 내장이다.

3. 아이리버라면 절대 넣을 수 없는 10여개의 기능
백문이불여일견, 나중에 봐보시기를 바란다. 아이리버 제품에서 찾을 수 없는 기능이 넘쳐난다.

이외에는 기기의 핵심적인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 이쯤에서 마무리 짓도록 하겠다. 매우 얇고 매우 가볍고 매우 이쁘고 (디자인 변경 예정중) 정말 강력한 민트패드, 아이팟 터치보다 "더"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실기를 만져보고 체험한 입장에서 단언코 말할수 있다. 몇가지 더 얘기하자면 외부메모리 슬롯, 스피커, 탈착식 배터리, 긴 배터리타임 (정확치는 않음), 할아버지 할머니들도 정말 쓸수있는 인터페이스. 아이리버 신화가 다시한번 민트패스에서 일어나리라, 기대가 아니라 믿는다. 가을이 정말 기다려진다. 제2의 막을 여는 양덕준 사장의 신화를 다시한번 온몸으로 느낄수 있는 오픈식이 아니었나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트패스(mintpass), '살만한 휴지통 없다' 등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트패스가 '살만한 휴지통 없다'라는 글을 시작으로 멋진 휴지통 컨셉을 등록했다. 이 제품은 적외선 홀센서를 탑재해 쓰레기 잔량은 색상으로 표현하고 초음파 센서로 쓰레기의 크기를 측정해 덮개의 개방정도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민트패스는 기사를 통해 이르면 이달 첫 시제품으로 '민트패드(mintpad)'를 선보일 것을 밝혔다. 민트패드는 3인치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에 와이브로(Wibro)를 기반으로 하는 휴대용 메모장이다. 이르면 오는 9월께 출시될 예정이며 민트패드를 통해 다양한 컨텐츠를 쉽게 저장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via mintpass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