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빔, Meizu M8(miniOne) 9~10월께 한국 출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업체인 빅빔이 중국 Meizu사가 올 가을 출시예정인 M8(miniOne) 제품을 9~10월께 한국에 들여온다. 현재 빅빔은 M8에서 소프트웨어적으로 휴대폰 기능을 삭제한 제품을 들여오기 위해 협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Meizu M8은 애플이 아이폰(2G)을 공개한 직후 출시계획이 나돌다가 마침내 올해 실제 양산형 제품이 출시되는 것이다. Meizu는 지난 1월 CES2008을 통해 M8의 시제품과 스펙을 공개한바 있으나 내외 디자인이 상당히 변경된 것으로 알려졌다. M8은 3.4인치 LTPS(720 x 480) 디스플레이에 300만 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2.0, WIFI 등의 기능을 갖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eizu miniOne 완전히 새로운 GUI?

cnmo.com에 흥미로운 사진 한장이 등록되었다. Meizu가 다가오는 8월 중국 시장에 처음 출시예정인 miniOne의 최근 모습니다. 사진에는 음악 재생화면으로 보이는 인터페이스가 나타나는데 이것이 지난 CeBIT2008에서 전시된 모습과 달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기존의 아이폰과 비슷했던 인터페이스가 아닌 가사가 화면에 같이 표시되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다. 과연 아이폰 카피로 행사 중 물의를 빚은 Meizu가 miniOne의 GUI를 완전히 새롭게 바꾼 것일지 더욱더 기대를 모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Meizu miniOne 인터페이스 일부 공개

Meizu의 자랑이(?) 될지도 모르는 miniOne(M8)의 일부 인터페이스가 공개되었다. Jack Wong CEO는 사이트를 통해 애플 아이폰과 멀어지기 위한 몇가지 사진을 공개했지만 다시 한번 말해 Meizu가 아이폰을 카피한 것은 비밀도 아니다. 메인화면에는 11개의 아이콘이 위치하고 주소록, 키보드 기능도 확인할 수 있다. 얼마전 CeBIT2008에서 공개된 miniOne의 인터페이스는 부드러운 작동이 불가능했지만 양산형이 출시될때까지 어떠한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Meizu를 통째로 카피한 Newman의 새로운 브랜드, momo

잘나가는 브랜드는 벤치마킹의 대상이 될 필요가 있다. 중국내 점유율 10%미만의 Newman이 점유율 약 15%대로 중국내 1위를 달리고 있는 Meizu를 배우려고 했나보다. 그래, 의도는 그렇게 치자. 그런데 Newman이 새롭게 선보인 momo시리즈 라인업은 거의 Meizu를 통째로 카피했다. Meizu가 주력제품으로 판매하고 있는 M3, M6와 비슷한 컨셉으로 X2, X5를 선보였다.

아래가 X2다. Meizu M3도 아이팟 나노 1세대가 생각나는 그다지 참신하지 못한 기기인데 X2는 그 Meizu를 본받았다. 조작부가 독특하게도 N자의 터치패드다. 눈에 띄는 캐릭터 디자인쯤은 되는 것 같지만 바로 위 유저인터페이스를 보면 M3와 완전히 동일하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M3도 아이팟 나노를 생각하게 한다. 하지만 X2는 디테일한 부분에서 그런 M3를 또 카피했다. 여하튼 X2는 녹음기능, FM라디오를 수신하며 MP3, WMA, APE, FLAC, AVI의 파일포맷을 지원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Meizu의 최고판매모델 M6를 생각나게 하는 X5다. 중국 제품 가운데 이런 디자인은 흔하지만 중국내 TOP5 Newman의 작품 momo는 그 의도가 너무 드러났다. 이 제품도 녹음기능과 FM라디오를 지원하며 MP3, WMA, APE, FLAC, AVI, RMVB, FLV의 파일포맷을 지원한다. 유투브의 영상포맷인 FLV는 꽤 쓸만할 것 같다. 제품의 크기는 78 x 47 x 10mm.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국 MP3, Meizu 총 1위…삼성 7%

지난, 20일 등록된 CCID 컨설팅의 중국 MP3P 시장 점유율 관련 포스팅에서 시장 점유율이 MP4/PMP를 제외한 수치로 확인되었습니다. 즉, 20일 등록된 점유율이 휴대용 디지털 오디오기기의 전체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동영상 기능이 제외된 MP3P만을 대상으로 했음을 정정합니다.


IT관련 시장조사 기관인 ZOL이 지난 2007년 6월부터 12월까지 집계한 MP4/PMP 포함 중국 MP3P시장 점유율에서 Meizu가 15.53%로 1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Meizu는 저가형 제품을 주류로 M6, M3의 판매량이 특히 높아 꾸준히 15%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 밖에 Newman, Ramos, ONDA 등 중국 제품들은 월별 점유율이 큰 폭으로 변동하는 등 아직 안정되지 못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외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애플과 삼성이 5%이상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삼성은 12월에 5.9%까지 떨어지는 등 저조한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다르게 CCID컨설팅 집계의 MP4/PMP를 제외한 중국 MP3P시장의 점유율을 보면 삼성이 20.93%로 1위로 나타난다. 이와 같은 현상은 중국소비자의 선택이 주로 2.0~2.4인치 디스플레이의 제품에 집중되는 것과 관련있다. 현재 삼성은 3인치의 P2 모델을 제외하고는 모두 2인치 이하의 제품을 내세우고 있어 동영상 기능을 갖춘 MP3P의 인지도가 적은 것으로 보인다. 반면 U3, K3, E3와 같은 동영상 기능이 없고 저렴한 제품의 시장에서는 높은 점유율을 보인다. 이 밖에는 전체시장에서는 부진한 소니가 약 5%를 점유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