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휴대폰 브랜드 ‘싸이언’ 버리고 ‘LG 모바일’로 변경

LG전자의 휴대폰 브랜드 ‘싸이언(CYON)’이 14년 만에 사라집니다. LG전자는 오는 3월 2일부터 자사 휴대폰 브랜드를 ‘LG 모바일(Mobile)’로 변경하고 스마트폰에 한해 ‘옵티머스(Optimus)’를 사용한다고 밝혔습니다. LG 최초의 휴대폰 서브 브랜드 ‘LG話通(화통)’과 ‘프리웨이’를 거쳐 싸이언은 지난 1997년 귀족자제를 의미하는 ‘CION’으로 처음 시작되었고, 이후 2000년대 초 트렌드를 반영한 ‘CYON(Cyber on)’으로 변경되어 지금까지 이어졌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부터 스마트폰은 ‘옵티머스’를, 피쳐폰은 개별 펫네임을 강조하면서 사실상 싸이언 브랜드의 여력은 다한 상태였습니다. 또, NTT도코모로 공급하는 스마트폰에는 단말기 자체에 옵티머스를 새기는 등 일본에서도 자체 브랜드 다지기가 시작됐습니다. 최근 삼성전자 역시 ‘파브’, '‘블루’, ‘매직스테이션’ 등 비교적 고급화가 덜된 6개 서브 브랜드를 폐지한다고 밝혔는데요. LG전자도 ‘싸이언’, ‘엑스캔버스’를 ‘LG 모바일’, ‘LG TV’로 바꾸는 등 각 분야에서 삼성전자를 쫓는 2등 이미지를 해소하기 위해 ‘LG’ 자체를 고급화하려는 브랜드 수술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source LG전자

SK텔레콤 “아이폰 도입하기로 결정” 공식발표

SK텔레콤은 아이폰4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자사 홍보용 트위터와 블로그를 통해 밝혔습니다. 이로써 그동안 완고했던 제조사와 이통사들의 편가르기는 사실상 끝이나게 되었습니다. SK텔레콤이 계획되로 아이폰4를 도입할 경우 이후 출시될 아이폰5의 판로도 열리기 때문에 KT는 같은 단말기를 둔 직접적인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source SKT story

삼성전자, 서브 브랜드 대거 폐지…'옙'도 '삼성'으로 통합

삼성전자는 현재 국내에서만 사용하고 있는 각종 서브 브랜드를 폐지하고 이를 '삼성(SAMSUNG)'으로 통합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파브(TV)', '하우젠(에어콘/청소기)', '옙(MP3플레이어)', '블루(카메라)', 매직스테이션(데스크톱)'은 완전 폐지후 '삼성'으로 통합하며 '싱크마스터(모니터)', '지펠(냉장고/오븐/와인셀러)', '센스(노트북)'처럼 프리미엄 이미지로 안착한 브랜드만 그대로 사용한다는 계획입니다. 휴대폰의 경우 '애니콜'의 브랜드 가치가 상당하지만 스마트폰 시대에 들어서 '갤럭시'가 또 다른 서브 브랜드로 통하고 있기 때문에, 피쳐폰에서만 기존 브랜드를 유지합니다.

source 삼성전자

SK텔레콤, 日 KDDI·소프트뱅크와 한일간 NFC 서비스 추진

KT가 NTT도코모와 함께 2012년 말 개통을 목표로 한일간 NFC 서비스 제공 검토 합의를 발표한데 이어, SK텔레콤은 일본내 2,3위 이동통신 사업자인 KDDI, 소프트뱅크 모바일과의 협력 계획을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NFC 칩이 탑재된 스마트폰을 이용한 한일간 모바일 결제 서비스 및 NFC 태그를 활용한 관광정보 제공, T캐시 결제 등 각종 NFC 활용 서비스를 연내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테스트를 진행중이며, 오는 10일 시험 서비스를 개시한다고도 밝혔습니다.

source SK텔레콤

KT, 日 NTT도코모와 한일간 NFC 서비스 2012년 개통 목표

KT는 9일, 일본내 가입자수 1위 이통사인 NTT도코모와의 한일간 NFC 서비스 이용 검토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합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가 NFC를 활용한 모바일 결제를 서비스를 한일 양국에서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을 골자로 하며, 2012년말 개통을 목표로 합니다. 비접촉식 근거리 무선통신을 의미하는 NFC를 활용하면 모바일 결제나 충전, 물품 정보 확인 등 다양한 서비스 구현이 가능해 차세대 스마트폰에 하나둘 적용되고 있는 기술입니다.

source NTT docomo via Jugg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