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트패스 '민트패드'에 관한 이야기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민트패스 '민트패드'에 관해 여러차례 언급이 되자 (오픈식 이후) 사람들은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그 관심은 급기야 '***, ***, *** 하고 민트패드하고 뭐가 더 좋을까요?' 등의 질문까지 만들어냈습니다. 민트패드에 관해 오늘은 조금 더 자세한 내용을 얘기해보고자 합니다. 물론, 기기 자체에 관한 언급은 피하겠습니다.

* 민트패드는 대체 분류가 무엇인지요?
민트패드는 현재 분류상 존재하지 않는 범주에 있는 기기입니다. 새로운 분류(카테고리)를 만들어 낸 제품인데, "휴대용 메모 디바이스" 라는 분류로 만들면 적절하겠습니다. 민트패드는 MP4P라기보단, 네트워킹이 가능한 모바일 디바이스라고 보는게 좋습니다.

* 민트패드의 멀티미디어 수준은 어느정도?
일반적인 MP4P수준입니다. 구체적인 것은 밝혀진 바도 없고 현재 10% 개발된 시제품이라고 언급해서 성급한 결론은 이르지만, PMP처럼 인코딩없이 비디오 감상 등은 불가능 할 것입니다.

* 민트패드는 아이팟 터치같이 풀브라우징을 구현하나요?
"일반 포탈의 full browsing이나 access가 당연히 가능합니다. mintpass web service는 pad 더나아가 mobile형 단말기에 최적화 된 또 하나의 web으로 보시면 되겠습니다."

현재 풀브라우징이 '전용브라우징' 으로 언급되어 다소 이 부분은 정리가 되어 있지 않은데 민트패스측의 언급은 위와 같습니다.

* 민트패스 서비스는 그럼 폐쇄형인가요?
"mintpass web도 모든 기기에 연동 될 수있는 개방형입니다. platform을 심는 작업은 필요하겠지만요."

역시 민트패스측 언급입니다. 즉 아이튠즈 스토어에서 산 음악이나 영화처럼 오로지 '아이팟'에서만 동작한거나 하는 방식은 아니라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웹 API 공개의 가능성이 있어보입니다.

* "민트패드 기계가 혁신이라구요? 스펙도 MP4P라면서요. 대체 뭥미?"
민트패스는 기기 자체보다 기기의 UI(인터페이스) 에 위 민트패스 웹을 완벽하게 연동지어 새로운 문화와 개념을 만들어 내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계 자체에는 큰 혁신성은 없습니다.
이렇게 예를 들어드린다면 좋겠습니다 : [컴퓨터에서 민트패스웹을 사용하는것과, 민트패드에서 민트패스웹을 사용하는건 방식부터 180도 다르다.] 더불어, 웹에서 로드하는 방식일 경우 향후 민트패드같은 구조라면 웹OS처럼 상당히 유연한 구조를 가질수가 있습니다.

* 9월 출시안한다는 소리가 오픈식날 있었는데 사실인가요?
사실이 아닙니다. 다시 확인 결과 민트패스, 민트패스 고위관계자 역시 9월에 출시 못할수/안할수 있다라는 언급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9월초 출시 목표로 개발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민트패스측의 상황변동이 있을수 있으니, 9월초라고 속단하셔서는 안됩니다.)

민트패스의 민트패드, 기대 되는 만큼 여러 이야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속단은 금물이라고, 어떠한 방향으로든지 출시 전까지 차분히 기다려보는 것은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