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에릭슨, DoCoMo 휴대폰 철퇴?

최근 일본내 휴대폰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산요, 미쓰비시 등 휴대폰 업계의 재편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9일 Nikkei.net의 보도로 소니에릭슨도 NTT DoCoMo로 공급하는 휴대폰의 생산 및 개발을 연내 전면 철퇴한다는 소식이 들어왔다. 아래는 오늘 10일 하루동안 '소니에릭슨의 철퇴'에 관한 내용이다.

3월 9일, Nikkei '소니에릭슨 NTT DoCoMo 휴대폰 생산 중단계획'
Nikkei.net이 점점 탄력을 잃어가고 있는 일본내 휴대폰 시장에서 소니에릭슨이 NTT DoCoMo 휴대폰의 생산을 연내 전면 철퇴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기사는 2007년 소니에릭슨의 해외판매가 1억 300만대로 같은 기간 일본내 생산 360만대를 넘고 있으며 국내 단말기의 개발비용이 100억엔 이상이 올라 이같은 방침을 내렸다고 전했다.

3월 10일, 소니에릭슨 'NTT DoCoMo 휴대폰 철퇴…아직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
소니에릭슨은 Nikkei의 이러한 보도에 다음날 「철퇴 예정은 없다. DoCoMo와의 관계는 지속되지만 DoCoMo 생산에 대한 재검토는 진행되며 아직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카와무라 사토시지 보도당담)라는 비공식정인 피드백을 남겼다.

3월 10일, 경제신문 '소니에릭슨 DoCoMo 전용 휴대폰 사업 철퇴'
경제신문 조간을 통해 소니에릭슨이 DoCoMo 전용의 휴대폰 사업에서 사실상 철퇴한다는 기사를 개재했다. 경제신문은 특히 소니에릭슨의 이러한 움직임이 국내시장의 사업을 큰폭으로 축소해 해외시장에 주력하기 위함으로 분석했다.

3월 10일, 소니에릭슨 'NTT DoCoMo 휴대폰 사업의 철퇴는 없다'
철퇴소식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자 소니에릭슨이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NTT DoCoMo 전용 휴대폰의 상품화 계획을 재검토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철퇴는 예정에 없다. OEM을 통한 소니에릭슨 브랜드의 DoCoMo 조달도 계획에 없다」라고 못 박았다. 또, 일부 거론되었던 KDDI와도 계속 사업관계를 유지할 것을 밝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