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3G 데이터무제한 시행…SKT '콸콸콸'과 비슷

KT가 이리저리 빙글빙글 돌고 있습니다. 지난달 26일부터 시행된 SK텔레콤의 데이터무제한 정책을 향한 비판적 시각을 감추지 않던 '그 KT'가 기존의 입장을 180도 바꿔 5만 5천원 이상의 i요금제 사용자에게 데이터무제한을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데이터쉐어링 무조건 제한을 빼고는 KT표 '데이터무제한' 정책도 SK텔레콤의 것과 거의 유사합니다. 

과부하 지역에서는 VOD/MOD 다운로드 및 스트리밍 서비스에 한해 아래 요금제별 일일 기준 사용량이 정해져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과부하 지역을 벗어나면 위 서비스를 다시 정상속도로 이용할 수 있으며 웹서핑, 메일동기화, 메신저 등은 어디서든 제한이 없습니다. 일단, KT는 과부하 지역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요금제 i-밸류(55,000원) i-미디엄(65,000원)  i-스페셜(79,000원)  i-프리미엄(95,000원) 
 차단기준량/일반지역         ~75MB/∞          ~100MB/∞          ~150MB/∞          ~300MB/∞ 

OPMD(쇼 데이터쉐어링)에는 무조건 제한이 적용됩니다. OPMD는 별도의 유심을 발급받아 무선데이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다른 단말기에 꼽아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합니다(무제한 데이터 사용이 가능한 3G 테더링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요금제별 아래와 같은 월 제한량이 있고, 초과시 51.2원/MB(0.025원/0.5KB)를 추가 과금합니다. 
 요금제     i-밸류(55,000원)   i-미디엄(65,000원)     i-스페셜(79,000원)   i-프리미엄(95,000원) 
 데어터쉐어링 허용량 750MB           1000MB            1500MB           3000MB

불과 한달도 안되서 결국 3G 데이터무제한 부분 역시 경쟁체제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KT 표현명 사장의 입방정이 정점을 찍는 순간이자 결과적으로 소비자들에게는 좋은 혜택을 하나 더 더하는 순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