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으로 문지르는 휴대폰 등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19일 업계 처음으로 휴대폰 메뉴 사용을 위해 광학 마우스를 도입한 ‘핑거마우스폰(SCH-V960/SPH-V96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 휴대폰에는 네비게이션키 중앙을 손가락으로 문지르면 광학센서가 손가락의 움직임을 인식해 마치 PC 마우스처럼 포인터가 휴대폰 화면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는 광학마우스가 장착돼 있다.

마우스처럼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상위 메뉴에서 하위 메뉴를 단계적으로 찾아야 하는 기존 방식 대신 화면에 보이는 아이콘을 바로 클릭할 수 있어 빠르고 손쉽게 메뉴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메시지 확인, 포토앨범 등 자주 사용하는 메뉴를 PC 바탕화면처럼 아이콘 형식으로 휴대폰 초기화면에 배열하면 초기화면에서 바로 원하는 메뉴를 클릭해서 들어갈 수 있다"면서 "휴대폰 메뉴 사용방식에 대대적인 변화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핑거마우스폰’은 또 조도센서를 장착해 외부 환경의 밝기에 따라 LCD 화면과 키패드의 밝기를 자동으로 조절해주는 ‘스마트 라이팅’ 기능을 적용하고 있다.

‘스마트 라이팅’ 기능을 이용하면 어두운 장소에서는 조도를 어둡게 조절해 눈부심을 방지하고 햇빛이 강렬한 장소에서는 더욱 밝게 조절해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도록 해 눈의 피로를 덜고 전력소모량을 절감할 수 있다.

특히 KTF는 하나의 휴대폰으로 두 개의 번호를 쓰는 투폰 기능을, SKT는 전국지도를 탑재한 GPS 기능 및 차량용 충전기를 기본으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휴대폰으로 자유자재로 결재할 수 있는 M-커머스 기능, 200만 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등 직장인에게 필요한 각종 첨단기능을 두루 탑재했다.

기사원문 : http://www.segye.com/Service5/ShellView.asp?TreeID=3118&PCode=0070&DataID=200612191112001086

1차주소 : http://enjoyjapan.naver.com/tbbs/read.php?board_id=tmachine&nid=38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