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5.6인치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전자파 인증

 

 

두달 후 다가올 신학기를 맞아 전자회사들이 제각기 노트북 진열대를 새롭게 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는 자사 노트북 라인업중 최고가 플래그쉽 모델인 아티브북9의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인데요. 원래 아티브북9(구 시리즈9)은 1세대, 2세대까지만 해도 화면크기나 저장용량 등 여러 옵션을 둔 단일 기종으로 판매되었으나 이후 제조 원가를 절감하고 가격을 낮춘 실버 에디션이 출시한데 이어 AMD 프로세서를 탑재한 아티브북9 라이트와 QHD+(3200 x 1600)급 초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단 아티브북9 플러스를 선보이는 등 각종 가치지기 모델이 난립하는 가장 복잡한 영역이 되었습니다.

 

  굳이 계통을 따진다면 이번에 삼성이 준비중인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이 바로 오리지널 아티브북9의 이전 두 세대를 잇는 정통 3세대 모델로 볼 수 있습니다. 명칭은 최근 삼성이 추구하는 바에 맞춰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입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양 옵션별 세부 모델명은 NT930X5J-K51과 NT930X5J-K71로 각각은 인텔 4세대 하스웰 프로세서 i5-4200U와 i7-4500U가 달리 들어있습니다. i5 모델은 SSD 용량이 128GB이며, i7 모델은 256GB가 들어있습니다. 두 옵션 모두 15.6인치 풀HD(1920 x 1080) TFT-LCD와 8GB 램이 공통사양이며 내장그래픽은 HD4400입니다. 윈도우 8.1을 기본 내장했으며 기존 SATA3가 아닌 NGFF 방식의 SSD를 탑재한 것이 특징이고, 배터리 지속시간은 14시간에 이릅니다. 또, 블루투스 재생시 음질저하를 막는 코덱기술인 APT-X를 지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은 이르면 3~4월께 국내 시장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며, 다음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4에 출품된다면 더 자세한 정보를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난해 12월 20일 첫 유출된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source 국립전파연구원

 

신고

삼성전자 ‘갤럭시탭 프로 8.4’ 예상 디자인



 최근 FCC(미국 연방통신위원회)에 올라온 삼성전자 갤럭시탭 프로 8.4의 뒷판(왼쪽 사진) 도면을 통해 아래 예상도를 만들어 봤습니다. 갤럭시 노트 10.1 2014 에디션이나 갤럭시 그랜드2처럼 뒷판에 스티치 효과를 넣은 가죽 느낌 나는 디자인을 그대로 활용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갤럭시탭 프로 8.4를 삼성모바일 디자인 대변혁의 신호탄으로 쓰지 않는 이상 최근 시장에 나온 제품들과 큰 차이는 없을 겁니다. 도면 속 후면 카메라만 봐도 10.1 모델의 그것과 같습니다. 

 삼성의 저주이자 축복인 무한 확장 능력이 태블릿 라인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재 떠도는 루머에 의하면 내년 삼성전자는 갤럭시탭 프로 8.4(SM-T320/T325) 말고도 갤럭시탭3 라이트(SM-T110/T111)와 갤럭시탭 프로 10.1(SM-T520/T525), 갤럭시 노트 프로 12.2(SM-P900/P905)까지 새로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기존에 7, 8, 10인치 세 가지 화면 종류에 저가 모델로 공급해오던 ‘탭’ 라인업 가운데 7인치 모델만 ‘라이트’란 이름을 붙여 그대로 유지하고, 8인치-10인치 모델은 고급화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곧 있을 CES 2014에서 자세한 얘기를 들을 수 있을까요.

 


갤럭시탭 프로 8.4 예상 디자인



신고

14시간 지속 삼성 ‘아티브북9 2014 에디션’ 출시예정


삼성전자는 내년 초 자사 플래그쉽 노트북 ‘아티브북9’ 시리즈의 신제품을 선보입니다. 모델명은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으로 갤럭시 노트 10.1 2014에 이어 원투뜨리가 아닌 자동차 업계에서 보편적으로 하는 방식인 연식을 붙여 이름을 지었습니다. 한 번 잘 만든 디자인은 오래봐도 질리지 않는 것일까요. 삼성이 아티브북9 2세대(구 뉴시리즈9)를 통해 처음 선보인 마그네슘 소재의 에어로-다이나믹 디자인이 내년 신제품에도 적용되는데 극적인 변화 대신 상하판 경첩과 자판, 터치패드 중앙배치 등 소소한 변화를 준 듯 보입니다.


IT 커뮤니티 Seeko의 회원 잽프로잭트가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아티브북9 2014 에디션은 4세대 인텔 하스웰 프로세서 i7-4500U/i5-4200U와 윈도우 8.1을 지원하며 기존의 SATA3가 아닌 NGFF 방식의 SSD가 탑재됐습니다. 15.6인치 풀HD(1920 x 1080) LCD 디스플레이가 달렸고, 메모리는 온보드 8GB입니다. 또, 배터리 지속시간은 14시간이며, 블루투스 재생시 음질저하를 막는 코덱인 APT-X을 지원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어지는 자세한 정보는 다음달 CES 2014를 통해 밝혀집니다.





source Seeko

신고

삼성전자 스피커 특화 ‘아티브북9 스타일’ 공개예정


삼성전자는 신학기에 맞춰 다양한 노트북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인데요. 이 가운데는 스피커 기능을 특화한 플래그쉽 울트라북도 준비중 것으로 알려저 눈길을 끕니다. 관련 정보를 처음 공개한 IT 커뮤니티 Seeko의 잼프로젝트의 게시글에 따르면 이 제품의 모델명은 아티브북9 스타일로 2W 출력의 스피커가 4개나 장착된 것이 특징입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자사 윈도우8 노트북에 '귀하의 의견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설문조사를 기본으로 담아두었는데, 그 내용을 보면 전부 사용자의 음악, 동영상 감상 습관과 노트북의 음질에 관한 것들입니다. 지금보니 단기적으로는 이 아티브북9 스타일에 관련하여 만들어둔 설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제품의 또다른 특징은 외관디자인입니다. 갤럭시 노트3와 갤럭시 노트 10.1 2014 에디션에 쓰인 가죽 느낌의 외관디자인을 적용한 것인데 사진을 보면 광활한 노트북 상판 가장자리에 스티치 포인트까지 들어갔습니다.


자세한 제품사양은 아직 알려진 바 없으나 초박형 울트라북 시리즈를 칭하는 ‘아티트북9’의 한 시리즈이므로 아티브북9과 같은 인텔 계열의 절전형 i시리즈 프로세서가 탑재됐거나, 아티브북9 라이트와 같은 저사양 AMD 계열 둘 중 하나 일 것입니다. 자판 부분을 자세히 보면 맨 오른쪽에 End키가 따로 있는 거로 봐선 저 사진 속 제품의 경우 15.6인치 모델일 가능성이 큽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달 열리는 CES 2014에서 밝혀집니다.




source Seeko

신고

삼성전자 12.2인치 ‘갤럭시 노트 프로’ 선보일 듯


삼성전자는 20일 비공개 신제품 설명회를 열고 12.2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 ‘갤럭시 노트 프로’(SM-P900)를 처음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삼성전자가 12인치대 태블릿을 준비중이라는 소식과 정황은 올해 내내 꾸준히 포착되어 왔으나 구체적인 제품명과 일부 사양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12.2인치(309.9mm)는 역대 삼성전자가 선보인 안드로이드 태블릿 가운데 가장 큰 화면 크기로 연말에 출시된 갤럭시 노트 10.1 2014 에디션(256mm)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납니다. (아래 사진은 해당 제품의 크기를 반영한 비교 예상도입니다.)


IT 커뮤니티 Seeko에는 행사에 참석한 한 회원(잼프로젝트)의 후기가 올라왔는데요. 이 정보에 따르면 갤럭시 노트 프로는 10.1 모델과 동일한 WQXGA(2560 x 1600) LCD 디스플레이를 지원하며 램은 3GB 입니다. 안드로이드 4.4 킷캣을 기본버전으로 지원하며, 9500mAh급 배터리를 탑재해 무게는 750g으로 다소 무거운 편입니다. 


SM-P900에 대한 소문으로 돌았던 윈도우 동시지원 듀얼OS 기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또, 외관디자인은 10.1 2014 모델과 크기만 차이나는 동일한 모습입니다. 제품의 정식 공개 시점은 이르면 내년 1월 CES 2014나 그 다음달 열리는 MWC 2014가 유력합니다.


해당 제품의 크기를 반영한 비교 예상도입니다.


source Seeko, Clien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