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출시 ‘아티브북9 플러스’ 배터리 차이나는 이유는?


지난 8월 10일, ‘12 → 11 → 7.5시간’ 곤두박질치는 아티브북9 플러스 공식 배터리 시간 글을 통해 삼성전자가 공지하는 아티브북9 플러스의 배터리 지속시간이 계속 바뀌고 있다는 사실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여기 일부 그 이유가 있었습니다. 삼성전자가 며칠전 배포한 9/10월 IT종합 제품 안내서에 아티브북9 플러스에 대한 내용이 처음으로 실렸는데, 배터리 지속시간을 (아티브 글로벌 브랜드 사이트에 표기된 것과 동일한) 11시간으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인터넷상에 뿌린 여러가지 아티브북9 플러스 관련 자료를 찾아보니 7시간 30분과 11시간의 차이는 배터리 측정 프로그램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 노트북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아래 사진에 따르면 배터리 지속시간 11시간은 벤치 프로그램인 모바일마크 2007(MM07)로 측정한 결과 값임을 알 수 있습니다.




반면 삼성전자 미국 사이트에는 모바일마크 2012(MM12)로 측정한 결과 값인 7시간 30분을 표기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노트북 배터리 지속성능을 측정하면 모바일마크 2007이 2012 버전보다 길게는 5~6시간 가량 더 오래 지속되곤 하기 때문에 이번 아티브북9 플러스의 결과 값 역시 자연스럽습니다.




결국, 표기의 문제인데 삼성전자가 판매하는 노트북 대부분 기종에 대해 국내에서는 모바일마크 2007 결과 값을 제시하고 있으며, 미국 사이트의 경우 모바일마크 2012를 기준으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글로벌

 모바일마크 2007

 모바일마크 2012

 아티브북9 플러스

 12시간

 11시간 (한국)

 7시간 30분 (미국)

 아티브북7

 8시간

 9시간 30분 (한국)

 6시간 (미국)

 아티브북3

 10시간 

 10시간 (한국)

 7시간 (미국)


참고로 소니의 배터리 지속시간 표기현황도 함께 비교했습니다.


소니

 

 JEITA-BAT1.0(a)

 모바일마크 2007

 모바일마크 2012 

 바이오 듀오 13

 11시간 (한국)

 15시간 

 10시간 (미국)

 바이오 프로 13

 8시간 30분 (한국)

 ?

 7시간 (미국)

 바이오 피트 14

 4시간 30분 (한국)

 ?

 4시간 15분 (미국)


이제 아티브북9 플러스의 널뛰는 배터리 성능에 대한 의문은 어느정도 해결됐습니다. ‘삼성 프리미어 2013 갤럭시&아티브’ 발표 행사 당시의 12시간 역시 모바일마크 2007을 기반으로 했거나 내부적으로 테스트한 결과일 듯 싶네요.




아티브북9 플러스는 이르면 9월 중으로 국내에 정식 공개됩니다. 처음 판매되는 모델은 4GB 메모리와 128GB SSD를 갖춘 NT940X3G-K54로 라인업 가운데 최하위 옵션입니다. 일부 오픈마켓을 통해서는 이미 지난달 부터 판매가 시작됐는데, 주문 즉시 바로 배송이 되는건지 아니면 예약을 받는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현재 이들 쇼핑몰에서 형성된 최저가는 180만원대 입니다. 삼성모바일샵 등 삼성전자 직영점 기준 판매가는 220만원 선이 될 듯 싶습니다.



source 삼성전자 카탈로그(9/10월 IT종합 제품 안내서)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