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랑스 스마트폰 시장 선두…바다OS, 안드로이드에 이어 2위


유럽에도 삼성전자의 안방이 있습니다. 지난 13일 프랑스에서 진행된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수량 기준 43.1%, 매출 기준 35.7%로 프랑스내 스마트폰 시장 선두에 올라섰다고 발표했습니다. 파리를 유럽의 안방으로 볼 수 있는 이유는 프랑스가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전략이 가장 주효하게 먹히는 곳이라는 점 때문입니다.

16일 열린 인도 바다 개발자 데이 소식을 전한 sammyhub 따르면 현재 프랑스는 바다폰 최다 판매지역(인도는 5위)이며, JournalduGeek를 비롯해 몇몇 현지 IT전문매체는 컨퍼런스를 인용해 바다가 올해 들어 처음 애플 iOS를 제치고 안드로이드에 이어 프랑스 스마트폰 시장 내 2위 모바일 플랫폼으로 성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서유럽 5개국 누적 판매량 기준 순위는 심비안 37.8%, 구글 22.3%, iOS 20.3%, 림 9.4%, 마이크로소프트 6.7%)

점유율 순위만 놓고 보면 지난해 iOS(27.3%)에 이은 3위(18%)에서 1년 만에 한 단계 올라선 것이죠. 삼성 앱스에 등록된 바다용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작년 9월 기준 1,100개 가운데 40% 가량을 현지 개발자가 등록했을 만큼 프랑스는 바다가 발을 내딛은 곳 중 가장 물살이 센 곳입니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프랑스 삼성전자 컨텐츠/서비스 부분 책임자, 윌리엄 실베스터는 올해 스마트폰 판매 비중을 52%로 예상하며 바다, 안드로이드, 윈도우폰이 대부분을 차지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얼마전 IFA 2011에서 처음 공개한갤럭시 노트, 갤럭시탭 7.7은 오는 11월 발매를 예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ia Le Journal du Geek, numerama, ITR MANAGER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