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1] LG전자, 두께 9.2mm '옵티머스 블랙' 발표

LG전자는 6일 CES 2011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두께가 9.2mm에 불과한 스마트폰 '옵티머스 블랙'을 발표했습니다. 처음 보도자료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스마트폰'으로 소개되긴 했으나, 이후 삼성전자가 9mm대 스마트폰을 발표하면서 '세계 최박형'이라는 타이틀을 금방 내주게 됐죠. 

옵티머스 블랙은 새로운 4인치 NOVA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NOVA는 LG전자가 이번에 처음 스마트폰 적용하는 디스플레이 방식으로 기존 LCD와 비교해 뛰어난 화면밝기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합니다. 이 제품은 또, 안드로이드 2.2 프로요를 기반으로 옵티머스 UI 2.0이 적용됐고, 탑재된 배터리 용량은 1,500mAh입니다. 무엇보다도 스마트폰 최초로 200만 화소 전면카메라가 탑재된 것이 특징입니다. LG전자는 옵티머스 블랙을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로 업데이트할 계획이며 전반기내 세계시장에 선보일 예정입니다. 국내 시장의 경우 KT로 발매될 예정이며, 늦어도 1분기내 출시를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일명 옵티머스 패드로 알려진 자사 첫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내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제품명은 '지슬레이트(G-Slate)'라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