싼타페, 이젠 세계 SUV 디자인의 정석!

2006년 12월 새롭게 출시된(아래사진) 일본 닛산의 Rogue 자량이다. 그런데 출시직후 부터 현대 싼타페의 디자인과 매우 유사하다는 논란이 끓고 있다(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지만 일본으로써는 일종의 충격). 그래서 집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Front 이다. 체크해둔 부분이 매우 비슷하게 디자인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gue의 사이드라인의 D필러 부분을 보면 확실이 Santafe를 참고했음이 느껴진다.
또한 리어와 사이드가 연결되는 부분도 유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Santafe의 리어디자인은 이제 Rogue 뿐만 아니라 많은 세계 SUV 디자인의 트랜드가 되었다.
관련된 자료는 트랙백 해두었다.


아래는 외국에서 소개한 Rogue의 기사다.

Nissan Rogue

Nissan's pulled the wraps off its new Rogue crossover, which looks for all the world like a Hyundai Santa Fe, which, in turn, means it also looks like the Toyota RAV4 -- both of which are vehicles it's designed to compete directly against. We're not so sure we're into the flowy lines on the Rogue, and we prefer the more traditional look of the automaker's Euro-market Qashquai (a.k.a. Dualis in Japan). Sizewise, it slots in between the Santa Fe and Honda's CR-V, whose Pokemon-like styling is starting to look like a good move given the visual similarities seen in some of the competition.

The exterior, as we said, is very Hyundai-looking, with a swoopy, rising beltline, rounded side glass, and a softer-looking front end than any other Nissan CUV or SUV. There are similarities to the Qashquai up front, but the Qash is butchier and better-looking if you ask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