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피 규제 폐지에 대한 이통사들의 입장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한국형 무선인터넷 플랫폼인 위피(WIPI) 탑재 의무화 규제의 폐지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어 이해관계에 따른 각 이동통신사들의 입장 차이가 뚜렷하게 나뉘고 있다. 우선 KTF와 SK텔레콤은 위피규제에 대한 폐지에 찬성하는 입장이다. 당장 수요가 기대되는 애플 3G 아이폰이 출시될 경우 발생할 여러가지 효과에 대한 계산이 작용한 것이다. 애플의 3G 아이폰은 이미 출시된 많은 국가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기에 이를 국내에 공급할 이통사들의 기대심리는 자연히 커지고 있다. 특히, 3G 아이폰이라는 강력한 터치스크린 휴대폰을 라인업에 갖춤으로써 국내 업체의 경쟁 제품에 대한 가격 인하의 효과까지도 생각하고 있다.

반면 LG텔레콤은 난처한 상황이다. 위피 규제가 폐지되어 3G 아이폰이 국내에 도입된다고 가정한다해도 LG텔레콤은 이동통신서비스 기술방식이 달라 제품을 출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3G 아이폰의 주 수요층이 될 로얄 고객들이 LG텔레콤을 이탈할 가능성도 있어 이 경우 3G 아이폰에 대응할만한 국내 업체의 경쟁 제품 확보에 주력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위피 규제 폐지에 관한 논의가 현실화됨에 따라 이에 따른 각 이통사들의 입장도 점점 더 명확해 질 것으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